2018 하반기 본 것들. [화]


# 팬텀 스레드 (Movie)

: 역시 오스카 작품상 후보작들 도장깨기로 본. '디자이너' '뮤즈' 집착' '망치다' '가학' 이런 키워드를 듣곤, 나 매우 좋아할 듯 (집착물 애증물 좋아함;) 했었는데 완성도로는 거의 뭐 펄펙트함의 만족이었고 개취의 아쉬움으론 우드콕이 10년만 젊었을 때 찍었어도, 긍까 좀 더 젊은 배우였다면 더 입틀막했을듯. 뭔가 캐롤 때의 감상과 비슷한가나. 우드콕이 예민지랄 부릴 때 저거 파라다이스 키스의 조지놈 생각나는데? 하다가 그냥 조지놈 할배판 영국판 정도라고 생각하며 봤던 듯. 고풍적이고 섬세한 분위기에 음악도 죽이는지라 배경들 이것저것 눈요깃거리가 많았다. 묵직한 분위기에 의외로 웃음 터지는 포인트가 있는데, 다시 살만해지니 상대의 쩝쩝에 거슬려서 지랄 쌓아놓는 거나 웅장한 오스트와 함께 두 번째 버섯 캐러 바구니 들었을 때 배쨈.. 예전에 읽은 글 중에 가버렸던 구애인이 아파서 돌아와서 멀쩡해지니 자꼬 또 딴생각하니 나 없음 아무것도 못 하는 병신으로 만들려고 밥에 약 탔다 이런 구절이 있었게 생각해서 뭐 다를 바 없는 얘기 같으니..버섯 차례긴 했다. 뭐 이러저러 휘둘려서 감정이 역전이 되는 그런 클리셰처럼 파티 안 간다고 뻗대다가 우절부절, 결국 찾아가선 자유로운 부인 멀찍이 지켜보며 감정에 완전히 잠식되다가 마주한 그 순간의 장면들, 그때 음악이나 구도나 몹시 좋았네. 멜로의 정수. 엔딩 대사까지도 완벽했다. 이게 영화다. 2018년의 베스트.  

# 리즈와 파랑새 (Movie)

: 유포니엄 본편에서 노조미조레 파트를 흥미 없이 봐서, 게다가 작화가 바뀐 것에 대한 불호가 있어서 패스하려다 바로 내릴 분위기에 또 걸음을 옮겨 포티까지 만들고 포스터도 받아 옴.; 유포 시리즈의 주인공 쿠미코가 지나가는 머리 복슬복슬한 부원정도로 나온다만 보고 가야 이해할 수 있는 것들이 훨씬 많아서, 노조미의 취주악부 탈주 후 복귀사, 오디션, 축제, 싹퉁머리없게 나오는 레이나의 '원래 그런 아이' 적인 면모, -부장 언급은 없음서- 아스카 언급도 한번 나왔고.. 여튼간에 이쪽도 유포 시리즈 내내 나오는 재능의 차이와 열등감, 잘하는 게 아니라 좋아해, 등등의 얘기라          

# 암수살인 (Movie)

: 추적자를 봤을 때도 그랬는데, 귀신이 나오고 초자연적인 호러보다 이런 실화바탕의 범죄 영화가 주는 후폭풍 공포가 내겐 상당한 거 같다. 그때도 '잠시' 밤에 나돌아대닐때 쫄아서 다녔었는데, 이 작품 본 밤에 무서워서 잠을 못 잤다.   

# 서치 (Movie)

: ㅈ

# 마녀 (Movie)

:

# 죄 많은 소녀 (Movie)

:

# 하프웨이 (Movie)

: 하드에 최소 3년은 있던 거 같다. 러닝타임이 매우 짧음에도 예전에 몇십분 보다가 끊어놓고서 영 진도가 안 나갔다가, 해가 끝나가는 와중 영화 30편은 채우려 만만한 러닝타임에 다시 잡고 클리어. 늦가을 초겨울 그 계절과 어울렸다. 기억조작풍 풋풋한 학원물에, 러브레터 자전거 감성 한스푼인데, 남주 잘생기고 귀여운데 여주는 떼쓰고 이랬다가 저랬다가 좀 짜증이 나려고 해, 하다가 그냥 저 나이 때 저런 감정 당연한 것일텐데, 바로 헤어지는 건데, 어찌 쿨하게 그래 안녕 할 수 있나, 저런 감정의 흔들림도 짜증이 나버린다니 그냥 내가 너무 나이 먹은 거 같다 때 타부렸으라는 결론에 이르렀다. 떠날 거면서 왜 받아줬냐 왜 남의 미래 망치려 못가게 하냐, 쿨병 가고 감성 오라.. 결국 보내줄 걸 알았고 보내줬기에 아련한 오스트에 해 질 녘 둘이 자전거 타는 풍경으로 기억에 박힌 것이지 가지 않았다면 찜찜함이었겠다만. 결국 둘도 애틋한 기억으로 남았기에 평생 그리면서 살 수 있을 것. 그럼 해피하네.      

# 광.대.들 (Movie)

: 블시. 

# 코코 (Movie)

:

# 고스트 스토리 (Movie)

: 루니 마라 주연 보고 싶어서, 그중 평이 좋은 작품을 골랐는데, 이런저런 말 많은 남주의 장벽... 보자기 둘러쓰고 나온다니 견딜 수 있것지. 루이 파이 열라게 먹는 롱테이크라고 쓰고 수면제 장벽을 지나 루니도 많이 나오고 이제 좀 볼만해지네 하는 즈음에 차 타고 이사 가버리는 루니... 귀신보다 보는 내가 더 바라, 돌아와.... 다시 몹시도 정적인 수면제 구간. 오락적 재미라곤 없고 철학만 남는다. 빈집에 갇힌 사랑은 산 사람만 놀라게 하네. 코코에 이어 본 삶과 죽음 기억과 상실 연작 같았다.  

# 스타 이즈 본 (Movie)

: 사극과 음악 영화는 보통은 하는 것 같은데, 그냥 딱 보통만 했다. 고전의 리메이크라다보니 클래식한 혹은 구닥다리 스토리다만 괜히 클리셰가 된 게 아닌 스타탄생 스토리. 스타가 된 후 보다는 그 전까지가 낫고 레이디 가가 노래 듣는 맛과 상승하는 맛. 잭슨 추락의 후반부는 브래들리 연기보는 맛. 자꾸 21세기 K-빠수니 심정으로 아니 저래 남친이 대놓고 밀어주고 남친 업고 가도 팬이 붙는겨 결혼해서 인기 안 떨어지는겨 실력있음 다 되는겨; 싶었다. 가가 연기 무난하네. 

# 완벽한 타인 (Movie)

:

# 버닝 (Movie)

:

# 부탁 하나만 들어줘 (Movie)

:

# 주먹왕 랄프 (Movie)

:






1 2 3 4 5 6 7 8 9 10 다음